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비쥬얼

LabGenomics 의학과 공학기술의 조화를 통해 더 나은 삶을 만들어 갑니다.(LabGenomics is to create better life through the harmony of medicine & biotechnology)

뉴스/IR자료

[7월 8일 보도자료] 델타 변이 진단 가능 키트로 2분기 수출물량 역대 최대 달성. 3분기 인도 등 추가수주로 수출확대 전망
작성자 랩지노믹스 작성일 2021-07-09


분자진단 헬스케어 전문기업 ㈜랩지노믹스(084650, 대표 진승현)20212분기에 약 1,370만회분의 진단키트를 수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전분기대비 225% 증가한 규모이다.

 

회사관계자는 지난 3월말부터 랩지노믹스의 주력 해외시장인 인도에서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진자 수가 폭증하면서 변이 바이러스 진단이 가능한 LabGun COVID-19 ExoFast RT-PCR kit 현지 수요가 크게 늘어난 점이 수출 호조의 배경이라고 밝혔다. 이어, “랩지노믹스 전체 진단키트 수출의 약 절반이상이 인도로 수출되며, 2분기까지 인도를 포함한 전체 누적 수출물량은 약 1,800만 테스트 분량으로 작년 연간 수출물량의 1.5배 규모라고 언급했다.

 

인도는 코로나19(COVID-19) 2차 유행으로 1일 확진자 수가 지난 314,000명 수준에서, 5월에는 35만명 이상으로 폭증한 바 있으며 최근엔 일 4만명 수준이 유지되고 있다.

 

랩지노믹스의 LabGun™ COVID-19 ExoFast RT-PCR Kit2개의 타겟 유전자(RdRp, N)를 하나의 튜브에서 동시에 분석하는 멀티플렉스를 구현하여 정확성을 높였으며, 검사시간을 기존 2시간 30분에서 35분으로 단축시킨 제품이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점이 특징으로, 인도, UAE, 미국 등 해외 여러 국가에 대량으로 수출하며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랩지노믹스는 최근 인도와 UAE로부터 약 700만회분의 진단키트 추가 발주를 확보한만큼, 3분기에도 진단키트 수출 확대를 위해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