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비쥬얼

LabGenomics 의학과 공학기술의 조화를 통해 더 나은 삶을 만들어 갑니다.(LabGenomics is to create better life through the harmony of medicine & biotechnology)

뉴스/IR자료

랩지노믹스 '캔서가드' 출시
작성자 랩지노믹스 작성일 2017-03-28
랩지노믹스, 암 예측검사 '캔서가드' 출시
NGS기반...유전성 유방암·대장암 발병 위험도 예측

데일리팜 김민건 기자 

랩지노믹스(대표 진승현)가 NGS(Next Generation Sequencing,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기술을 이용한 유전성 암 예측 패널검사 '캔서가드'를 4월 중 출시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랩지노믹스 검사센터를 통해 서비스할 계획이다. 

캔서가드(CancerGuard)는 암을 유발할 수 있는 유전자를 분석하는 검사다. 특정 암에 대한 가족력이 있거나 조기 암 진단을 받은 가족이 있는 경우를 비롯해 유전성 암 발병 위험도가 높다고 판단될 때 시행할 수 있는 암 예측성 유전자 검사이다. 

지금까지 대표적으로 알려진 유전성 암은 유방암과 대장암이며 암 종류에 따라 유전자 염기서열이 다르다.

유방암 환자의 5~10%가 유전적 원인으로 발생한다고 알려지며 이 중 절반 정도가 BRCA1과 BRCA2 유전자 변이로 발병한다. 유전성 유방암 고위험군은 ▲젊은 나이에 유방암이 발병한 가족이 있거나 ▲유방암 및 난소암에 걸린 가족이 두 명 이상 ▲다발성 유방암 또는 남성 유방암 환자가 있는 경우 등이다. 

대장암은 5~15%가 유전성 원인이다. MLH1, MSH2, MSH6, PMS1, PMS2 등이 원인 유전자로 알려져 있다. ▲가족 중 대장암 두 명 이상 ▲50세 이전 대장암 진단 가족이 있는 경우 고위험군으로 분류한다. 

랩지노믹스는 캔서가드가 유전성 유방암 및 대장암을 예측하는 유전자를 포함해 총 36개 유전자를 분석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유전성 암의 발생 위험도를 예측하며, 기존 가족성 암 예측 검사는 가족력이 있는 암 유형에 따라 특정 유전자에 한해 염기서열 분석을 수행하고 검사 기간도 1~2개월 이상 소요됐다. 반면 캔서가드는 NGS 분석기술을 이용해 한번에 다양한 유전자 항목에 대한 보다 정확한 분석 결과를 제공하며, 검사에 소요되는 기간도 종전보다 단축시킨 것이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암 발병 위험도의 정확한 예측을 통해 주기적인 검진 장려, 사전 암 예방, 암 환자 조기 진단 등에 기여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한편 복지부는 이달부터 NGS 기반 유전자 패널 검사 건강보험을 적용하고 있다. 랩지노믹스는 비유전성 유전자(고형암, 혈액암)검사와 선천성 난청, 골이형성증과 같은 유전성 희귀질환 검사와 유전성 암 예측 유전자 패널검사까지 총 10개의 유전자 패널 검사에 대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승인신청서를 제출했다. 



랩지노믹스, 유전성 암 예측 패널 검사 `캔서가드` 출시
매일경제 MK 뉴스 김경택 기자

분자진단 헬스케어 전문기업 랩지노믹스는 NGS(Next Generation Sequencing,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기술을 이용한 유전성 암 예측 패널검사 '캔서가드'를 출시하고, 랩지노믹스 검사센터를 통해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캔서가드(CancerGuard)는 암을 유발할 수 있는 유전자를 분석하는 검사다. 특정 암에 대한 가족력이 있거나 조기에 암 진단을 받은 가족이 있는 경우 등 유전성 암 발병의 위험도가 높다고 판단될 때 시행할 수 있다. 

현재 대표적으로 알려진 유전성 암은 유방암과 대장암이며, 암 종류에 따라 유전자 염기서열이 다르다.

유방암 환자의 경우 5~10%가 유전적 원인으로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으며 이러한 환자들 중 절반 정도가 BRCA1과 BRCA2 유전자의 변이에 의해서 발병한다. 유전성 유방암의 고위험군에는 ▲젊은 나이에 유방암이 발병한 가족이 있거나 ▲유방암 혹은 난소암에 걸린 가족이 두명 이상이거나 ▲다발성 유방암 또는 남성 유방암 환자가 있는 경우 등이 해당된다. 

대장암은 5~15%가 유전성 원인에 의한 것으로, MLH1, MSH2, MSH6, PMS1, PMS2 등이 원인 유전자로 알려져 있다.
▲가족 중 대장암이 두명 이상 있거나 ▲50세 이전에 대장암 진단을 받은 가족이 있는 경우 고위험군으로 분류한다. 

랩지노믹스의 캔서가드는 유전성 유방암 및 대장암을 예측하는 유전자를 포함해 총 36개 유전자를 분석해 유전성 암의 발생 위험도를 예측한다. 기존의 가족성 암 예측 검사는 가족력이 있는 암의 유형에 따라 특정 유전자에 한해 염기서열 분석을 수행하고 검사 기간도 1~2개월 이상 소요됐다. 반면 캔서가드는 NGS 분석기술을 이용해 한꺼번에 다양한 유전자 항목에 대한 보다 정확한 분석 결과를 제공하며, 특히 검사에 소요되는 기간도 종전보다 단축한 것이 강점이다.



[오늘의 종목]랩지노믹스,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기술 기대
서울경제 송종호 기자
랩지노믹스(084650)가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Next Generation Sequencing)기술을 이용한 유전성 암 예측 패널 검사 ‘캔서가드’를 출시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24일 랩지노믹스는 염색체 이상 검사 방법과 그 시스템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해당 특허는 염색체 이상에 의한 발달장애나 정신지체, 행동장애 등의 질환을 조기 발견하고 치료해 언어능력 향상과 문제 행동 감소 등의 효과를 볼 수 있는 기술로 활용될 수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캔서가드(CancerGuard)는 암을 유발할 수 있는 유전자를 분석하는 검사로, 특정 암에 대한 가족력이 있거나 조기에 암 진단을 받은 가족이 있는 경우 등 유전성 암 발병의 위험도가 높다고 판단될 때 시행할 수 있는 암 예측성 유전자 검사이다. 
현재 대표적으로 알려진 유전성 암은 유방암과 대장암이며, 암 종류에 따라 유전자 염기서열이 다르다. 유방암 환자의 경우 5~10%가 유전적 원인으로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으며, 이러한 환자들 중 절반 정도가 BRCA1과 BRCA2 유전자의 변이에 의해서 발병한다. 

랩지노믹스의 캔서가드는 유전성 유방암 및 대장암을 예측하는 유전자를 포함해 총 36개 유전자를 분석하여 유전성 암의 발생 위험도를 예측한다. 기존의 가족성 암 예측 검사는 가족력이 있는 암의 유형에 따라 특정 유전자에 한해 염기서열 분석을 수행하고 검사 기간도 1~2개월 이상 소요됐었다. 반면 캔서가드는 NGS 분석기술을 이용해 한꺼번에 다양한 유전자 항목에 대한 보다 정확한 분석 결과를 제공하며, 특히 검사에 소요되는 기간도 종전보다 단축시킨 것이 강점이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이달부터 NGS 기반 유전자 패널 검사에 대해 건강보험을 적용하고 있다. 랩지노믹스는 비유전성유전자(고형암, 혈액암)검사와 선천성난청, 골이형성증과 같은 유전성 희귀질환 검사뿐만 아니라 유전성 암 예측 유전자 패널검사까지 10가지 유전자 패널 검사에 대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승인신청서를 제출했다.



랩지노믹스, 유전성 암 예측 패널 검사 캔서가드 출시
암 발병과 관련있는 36개 유전자 한번에 검사
과거 검사 대비 검사 시간 단축돼
서울경제 김경미 기자

분자진단 헬스케어 기업 랩지노믹스는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기술을 이용한 유전성 암 예측 패널검사 ‘캔서가드’를 출시하고 랩지노믹스 검사센터를 통해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유전적 요인은 환경·생활습관 등과 함께 주요한 암의 발병 요인으로 꼽힌다. 예컨대 유방암 환자의 경우 5~10%가 유전적 원인으로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으며 원인 유전자는 BRCA1·BRCA2다. 또 대장암은 5~10%가 유전성에 의하며 MLH1·MSH2·MSH6·PMS1·PMS2 등이 원인 유전자로 알려져 있다. 젊은 나이에 유방암·대장암 진단을 받은 가족이 있거나 해당 암에 걸린 가족이 두 명 이상일 경우 고위험군으로 분류돼 유전자 검사를 권한다. 
캔서가드는 이처럼 특정 암에 대한 가족력이 있는 등 유전성 암 발병의 위험도가 높다고 판단될 때 시행할 수 있는 암 예측성 유전자 검사다. 유전성 유방암 및 대장암을 예측하는 유전자를 포함해 총 36개 유전자를 분석, 유전성 암의 발생 위험도를 예측한다. 기존의 가족성 암 예측 검사는 가족력이 있는 암의 유형에 따라 특정 유전자에 한해 염기서열 분석을 수행하고 검사 기간도 1~2개월 이상 소요됐었다. 반면 캔서가드는 NGS 분석 기술을 이용해 한꺼번에 다양한 유전자 항목에 대한 보다 정확한 분석 결과를 제공한다. 검사 소요 시간도 종전보다 단축했다. 회사 관계자는 “캔서가드 유전자 검사를 통해 암 발병 위험도에 대한 정확한 예측을 하고 암 환자들의 조기 진단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7.03.28. / 서울경제 / 김경미 기자 / 17면 

170328_랩지노믹스(편입)_서울경제17.jpg


목록